메뉴 건너뛰기

03e2c54d58ab0be7539857d91acfdded.jpg

 

[부산=뉴시스] 허상천 기자 = 신종코로나바이러스(2019-nCoV) 감염증(우한폐렴) 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부산에서는 일반병원에서 따로 선별진료소를 운영하는 등 예방 대책에 적극 나서고 있다. 부산 서면에 위치한 온종합병원은 29일 ‘우한폐렴’ 확산방지를 위해 병원 입구에 자체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감염을 차단하기 위한 통제에 나서고 있다.

 

이에 따라 이 병원은 원무과 접수단계에서 바로 증상이 의심되면 응급실 옆 선별진료소에서 열체크 및 문진하고 환자로 의심될 경우 권역 진료병원으로 이송해 치료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고 있다. 아울러 환자안전을 위해 병원 전체직원대상으로 ‘우한폐렴’ 교육 및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하고 손위생관리를 당부하는 등 각종 확산방지 대책을 실시하고 있다.

 

온종합병원 감염관리실 고영래 실장은 “발열을 포함해 기침, 인후통 등 감기증상이 있거나 2주 이내에 중국 방문이 있었던 시민 중 우한폐렴 의심자는 직접 의료기관 방문을 피하고 관할보건소 및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에 먼저 전화해 절차에 따라 진료와 치료를 받도록하고 병원을 방문한 경우에는 온종합병원 응급실옆 '선별진료소'에서 진료 받을 것"을 당부했다. 또 감염의심 증상 행동요령을 홍보하고 감염예방을 위해 손씻기, 마스크착용을 철저히 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.

 

 

 

목록

협력병원

© k2s0o2d0e0s1i0g1n. ALL RIGHTS RESERVED.